--------------------------------------------------------------------------------------------------------------

1. 제품구매처 : GMP컴퍼니 대여

2. 작성자신분 : GMP크리에이터

3. 사용기분류 : 프리뷰

4. 참고자료 : 2021 캐피타 카탈로그

--------------------------------------------------------------------------------------------------------------


지난 주말, GMP COMPANY 크리에이터 마무리 모임을 가서,

2021 시즌을 맞아 전면 변경 된 유니온 아틀라스 바인딩 3종

(원래는, 아틀라스, 아틀라스 이보, 아틀라스 카주, 아틀라스 FC로 4종이지만..그 중 카주를 제외한 3종)을 실물로 보았습니다.

시즌 중 샘플테스트 때 FC와 노멀은 이미 보았고, FC는 타 보기도 했지만, 이보를 실물로 본 건 처음이었습니다.


유니온 티라이스 모델의 뒤를 이어, 우리나라와 일본에서 라이딩용 바인딩으로 판매 되던 프로그레스가 단종되며,

아틀라스 이보가 후속모델로 소개되었기 때문에, 많은 소비자들이 아틀라스 이보에 대해 궁금해 했지만,

실물은 보유한 곳이 없다보니 궁금하기만 한 상태로 카탈로그의 이미지에 의존하여 예판을 진행 하고 있습니다.


​하여...

지엠피컴퍼니에 있던 아틀라스 3종을 빌려 왔습니다.

​사진의 오른쪽 부터 아틀라스 노멀 / 이보 / FC 입니다.

어쩌다 보니 모두 오른발 바인딩이네요. ^^;;;


아틀라스 FC바인딩 앞에 보이는 검정 / 주황색 EVA 폼은 바인딩 풋배드 토사이드 아래쪽에 삽입하는 것으로,

검정색은 하드한, 주황색은 소프트한 재질입니다.

EVA 폼을 바꿔주는 것으로 라이딩 느낌에 약간의 차이를 줄 수 있다고 하는데, FC 바인딩에만 제공 됩니다.



세 바인딩 모두 앞에 보이는 타원형의 와셔는 이번시즌 새로 도입된 캠버와셔라는 것으로, 

바인딩의 데크 길이방향 강성을 더해줍니다. (기존의 동그란 와셔도 함께 제공됩니다.)


001.jpg


아틀라스 이보와  FC는 같은 버전의 토우 / 앵클스트랩을 사용합니다.

풋배드의 경우도 이보와 FC에는 포지드카본 풋배드가 사용됩니다.

002.jpg


하이백 형상은 세 바인딩이 동일하지만, FC 바인딩만 포지드카본으로 되어 있습니다.

힐컵의 경우 이보만 기존 프로그레스와 동일한 유광의 힐컵을 사용합니다.

003.jpg


시즌 말 유니온의 신상을 프리뷰 하며 카탈로그 상에 표기된 스펙으로 정리 한 유니온 바인딩들의 포지션은 

아래 표와 같습니다.

아틀라스의 네가지 파생모델이 각각 조금씩의 차이를 보이고 있어서, 선택에 고민을 더해줍니다.

어쩌면 카주 모델이 안들어 오는게 고민거리를 줄여 줄 지도..

004.png


이제 부분별로 세 바인딩의 차이점을 살펴 보겠습니다.


​베이스플레이트와 그 완충제의 형상은 세 바인딩이 동일합니다. (노멀, 이보, FC 순)

다만, 아틀라스 이보는 베이스플레이트 재질을 메탈릭한 유광으로 처리했고, 

FC는 완충제를 유니온 고유의 주황색으로 만들었습니다.

005.jpg
006.jpg


007.jpg


008.jpg


009.jpg


010.jpg


베이스플레이트 측면은 기존의 포스 / 아틀라스와 완전히 다른 모양으로 변경되었고, 

고질적으로 떨어져 나가던 "UNION" 텍이 사라졌습니다.


힐컵 고정부는 이전과 동일하게 앵클스트랩과 그 앞쪽 고정나사로 이중으로 잡아주는 구조입니다.

앞쪽고정나사를 꽉 조아주면, 앵클스트랩을 어느정도 부드럽게 작동할 만큼만 조아도 힐컵 밀림은 거의 없습니다.

(하지만 정 불안하면 글루건....)


이번 아틀라스 라인업의 가장 큰 특이점은, 기존의유니온 바인딩들에 비해 베이스플레이트가 조금 작아진 것입니다.
하여 기존에 힐컵 조정없이 거의 센터링이 맞았던 M사이즈 바인딩 기준 K2나 라이드 275부츠를 신는 경우에도
약간의 조절이 필요합니다.
처음부터 세팅을 다시 하시는 경우라면 관계 없으나, 기존 세팅값을 기억하고 그대로 맞추게 되면,
슬로프에서 난감한 상황을 맞이 할 수도 있습니다.

011.jpg


많은분들이 단점으로 지적 해 오던 앵클스트랩 고정나사의 풀림(그로인한 하이백도 밀림) 현상은,

이미 1819시즌에 앵클스트랩 와셔가 아래와 같은 구조로 변경되어 개선되어서 더이상 풀리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강한 힘이 힐쪽으로 작용하면 힐컵의 고정방식이 라이드 바인딩이나

롬 바인딩의 그것처럼 톱니가 채결되는 방식이 아니기 때문에 밀림 현상은 발생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베이스플레이트의 앞쪽 조임나사를 꽉 조아주면... 어지간히 내려 찍지 않고서는 밀리지 않습니다.

1819이전시즌의 제품을 사용중이신 경우, 지엠피컴퍼니에서 워런티파츠로 구매 / 교채가 가능합니다.


012.jpg


풋배드는 아래  사진과 같이 동일한 구조이지만, 이보와 FC는 포지드카본재질로 바인딩의 강성을 더해주고,

FC에는 강성을 조절 할 수 있는 EVA폼이 두가지 버전이 제공됩니다.


013.jpg


014.jpg


이 EVA폼이 아래 사진과 같이 풋배드 아래에 결합하고 베이스플레이트에 끼우게 되는데,

풋배드와 EVA폼이 딱 붙어있도록 잡아주는 구조가 아니라서, 바인딩 조절을 위해 풋배드를 빼 낼 때,

EvA폼이 틀어져 버리면 풋배드가 잘 안빠지는 난처한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그럴때는, 드라이버 등을 이용해서... EVA폼의 위치를 먼저 잘 잡아주고 탈거해야 했습니다.

이 부분은, 지난번 시승 후에 피드백을 주긴 했는데, 양산품에서 개선이 될지 안될지는 모르겠습니다.


만약 개선되지 않고 샘플과 동일한 상태로 생산 된다면, 

얇은 양면테잎 등을 이용해서 풋배드와 EVA폼을 붙인 상태로 결합하는것도 좋은 방법일 것 같습니다.


015.jpg


유니온 바인딩은 3피스 바인딩이기 때문에, 디스크는 가로세팅이 기본값이므로.... 

캠버와셔는 아래와 같이 결합되어, 디스크를 가로세팅 할 경우 데크 길이방향의 강성을 높혀 줍니다.

(만약 세로세팅을 한다면, 토/힐 방향 강성을 높혀주는....)

다만 극단적인 스텐스 조정을 위해 4*4의 인서트가 아닌 (제조사에서는 권장하지 않는 방식이지만)4*2의 인서트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캠버와셔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

물론 기존의 원형 바인딩도 같이 제공되므로 사용자의 성향에 따라 골라서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016.jpg


하이백은 세 모델 공히 비대칭 형상을 하고 있으며, 종아리 바깥쪽이 더 두껍게 되어 있어, 

힐사이드 턴을 할 때 종아리의 압력을 잘 받쳐 줍니다.

(실제 시승할 때, 힐턴에서 하이백이 매우 단단하게 버텨 주는 느낌이 인상적이었습니다.)


017.jpg


018.jpg


019.jpg



포워드린 어저스터는 기존 유니온 포스계열의 바인딩들에 비해 조절 가능한 범위가 많이 줄어들었습니다.

극닥적인 린 각을 선호하시는 분들에게는 마이너스 요인일 수 있겠습니다.

(기존의 포워드린 어저스터도 파츠로 구매는 가능합니다.)


020.jpg



하이백 로테이션은 기존 유니온 바인딩들이 로테이션 가능한 구멍이 세개였던 것이 두개로 줄어들어 

로테이션의 범위가 축소되었습니다.

FC바인딩의 경우, 대부분의 카본바인딩들이 그렇듯 로테이션을 지원하지 않습니다.


021.jpg


022.jpg


023.jpg


앵클스트랩은 세 모델 모두 이번시즌 새로 도입된 형상으로 변경되었습니다.

이보와 FC가 한단계 높은 강성을 가진 앵클스트랩을 사용하는데, 

실제 사용한 느낌은 노멀버전에 비해 이보와 FC의 앵클스트랩이 글물코가 작아서 그런지 

조금 더 부드럽게 잡아주는 느낌 이었습니다.

(같이 시승한 분들 중에, FC의 앵클스트랩만 가져가고 싶다는 분도 있었더랬습니다.)


024.jpg


025.jpg


026.jpg


앵클스트랩 길이 조절 방식은 지난시즌 FC/프로그레스와 동일하게 앵클스트랩 앞에서 노브나사로 조절하는 방식이

사용되었습니다. 

길이조절 후 남은 부분은 앵클라쳇 아래에 수납되는데, 앵클라쳇 나사와는 무관하게 슬리이딩이 가능합니다.


027.jpg


028.jpg


앵클스트랩 힌지쪽에는 칼집(??) 가공이 되어 있어 발을 넣기 전에 앵클스트랩을 벌려줄 때 

좀 더 쉽게 구부러 질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빨래판쪽에는 미적용)


029.jpg


030.jpg


토스트랩 역시 이보와 FC가 동일한 스트랩을 사용하는데, 토우스트랩 차이에 따른 착용 느낌 차이는 

크게 와 닿지 않았습니다.

유니온 바인딩의 토우라쳇은 토스트랩 위에서 약간 각도 조절이 가능해서, 

부츠 코 형상에 따라 각을 맞춰 쓸 수 있습니다.


031.jpg


032.jpg


033.jpg


토스트랩 조절부는 지난시즌 프로그레스와 동일하게(그리고... 시즌중에 개선된 FF와도 동일하게) 

핸드스크류와 시큐어락의 이중잠금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하여, 핸드스크류가 도망을 가도, 시큐어락만으로 어느정도 라이딩이 가능합니다.


034.jpg


유니온의 모든 바인딩은 토스트랩 지지점을 2단계로 조절 할 수 있습니다.

스트랩을 바인딩 아래쪽으로 누른 다음(사진처럼 완충재 밖으로 나올 만큼 누를 필요는 없습니다.) 

앞 / 뒤 중 선호하는 위치로 옮기고 당겨주면 됩니다.


토스트랩 힌지부분의 형상도 기존의 라운드 형상에서 사진처럼 삼각뿔 형상으로  변경 되었는데,

그로인한 성능차이는 느끼지 못했습니다.

(다만... 추운날 토스트랩을 밟아서 저 부분이 부러졌다는 분은 있었습니다..ㅠ)


035.jpg


지난시즌 샘플테스트 라이딩을 해 봤을때는 아틀라스 FC 바인딩은 좀 과하게 하드해서 
노멀버전이면 충분 할 것 같다는 느낌이었습니다.

이보 버전은 스펙상은 상당히 좋을 것으로 생각되었으나, 실물을 보지 못하고 카탈로그 이미지만 봐서는
약간 모 독일 자동차 회사 로고같은 이미지가 떠 올랐었습니다... 만...  
실물을 보니 생각보다 예뻐서 디자인적 불호는 사라졌습니다. 
그러므로 지나치게 하드한 바인딩을 꺼리는 라이딩파라면, 
약간 무른 하이백으로 편안함을 주면서도, 높은 버전의 토/앵클스트랩을 사용할 수 있는 이보버전도 상당히 좋을 것 같습니다.
이상, 아틀라스 노멀, 이보, FC 바인딩의 외형상 차이점들을 위주로 리뷰를 해 보았습니다.
글의 목적이 세 바인딩의 차이점들을 자세히 알아보는 것이어서,
"그래서 더 좋다."는 식의 평가는 최대한 자제 하였습니다.
(그럼에도... 이보와 FC의 앵클스트랩은 진정...ㅎㅎㅎ)

​유니온이라는 회사 자체가... 워낙 최신기술, 최신소재를 상급바인딩에 먼저 적용하는 터라,
상급바인딩 라인업의 변경이 잦은데, 
2021시즌 아틀라스 라인업의 부흥을 위해 완전히 변경된 상급 모델들 때문에 발생 할 수 있는
혼란스러움을 조금이라도 줄여 줄 수 있었으면....하는 바람입니다.


댓글 '2'

삼귀욥살

2020.06.24 17:56:57
*.230.1.148

분리가능한 와셔가 편해 보이네요. 엘헤페 사용할때 개인적으로 정말 불편했었는데ㅎ

풋패드는 기본적인 칸트가 적용되었나요?

플레이트 바닥면 가운데는 쿠션이 꽉 차게 바뀌었네요?


취향

2020.06.24 18:22:26
*.102.11.222

에레뻬 땅콩와셔는 잘라쓰는 사람도 있었죠...ㅋ
두가지 다 주니 골라쓰면 되는...
칸트는 기본적용이구요.
바닥 쿠션은 기존 팔코, 스트라타 처럼 전면 쿠션으로 가기로 했나봐요.
아무래도 데크와 바인딩의 직접접촉면을 줄이고 싶어하는 유니온이라...
하지만 팔코, 스트라타가 뼈대를 제외한 풋배드가 일체형 쿠션인데 반해 아틀라스 시리즈는 베이스플레이트 밑에 쿠션이 부착된 형식이라 팔코, 스트라타와는 또 다르네요.
문서 첨부 제한 : 0Byte/ 8.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장비전반 [장비사용기 이용안내] Rider 2018-01-11 8 16648
5293 톨&기타 장비 거치대 사용기(for 장비 거치대 고민이... file [17] 연구형 2020-06-29 5 475
5292 바인딩 20/21 버튼 카르텔X 살펴보기. update [10] H@RU 2020-06-29 2 423
» 바인딩 2021 유니온 아틀라스(UNION ATLAS) 3종 실... file [2] 취향 2020-06-24 4 447
5290 톨&기타 2B CRAFT 데크거치대 사용기 file [3] 무인이 2020-06-21 3 578
5289 가방 주머니달린 커다란 데크백 개봉기 file [6] 무인이 2020-04-26 5 2117
5288 데크 1920 타키온 162 데크 사용기입니다! [6] thebluesky 2020-04-11 2 1622
5287 데크 재밌는 데크가 있어서 시승후기 올려 봅니다... file [42] 연구형 2020-03-30 11 3910
5286 부츠 2021 라이드-트라이던트/인사노/라쏘프로 [2] H@RU 2020-03-22   1899
5285 바인딩 유니온 신상 프로그레스(EVO) 와 올마운틴 3... [2] H@RU 2020-03-21 5 1444
5284 바인딩 2020/21 플럭스 바인딩 (XV/XF) 살펴보기 [3] H@RU 2020-03-19 1 2036
5283 부츠 2020/2021 K2 라이딩 3인방 부츠 (쓰락시스/... H@RU 2020-03-12 5 2353
5282 데크 20/21 YONEX 4XP 154 시승기 호야030 2020-03-11 1 932
5281 데크 1718(1819) F2 Eliminator Basic file [9] Mandrake 2020-03-10 5 1163
5280 데크 1819 RIDE WARPIG 154 사용기 [8] 구르는꿀떡곰 2020-03-10   569
5279 데크 1920 FNTC - TNT 트릭데크 사용기 또빙 2020-03-09 4 581
5278 데크 얼로이 다윈스플로우 159 후기 file [1] 바온딩 2020-03-09 1 739
5277 바인딩 axer(악스, 악서) 더비 개봉 & 장착 후... file [9] lalapalooza 2020-03-07 2 1197
5276 데크 2021 YONEX ACHSE 시승기 해이빛 2020-03-07 3 711
5275 데크 1920 Nitro Squash 163 사용기 file [10] 제레인트 2020-03-06 3 857
5274 데크 20/21 캐피타 스노보드 프리뷰 (CAPITA SNOW... file [23] 취향 2020-03-03 10 16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