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제품구매처 :GMP Creator 지원 

2. 작성자신분 :GMP Creator

3. 사용기분류 : 개봉기 및 첫인상

4. 참고자료 : The Good Ride, Capita Catalog, 스노우보더닷컴

--------------------------------------------------------------------------------------------------------------


저와 19/20 시즌을 함께할 스노우보드 중 하나인 The Black Snowboard Of Death입니다.


20191113_210053.jpg

 

줄여서 BSOD! 이름처럼 검고 빨간 맛 나는 BSOD는 캐피타에서도 자칭


산악 돌격 부대(*Alpine Assault Force)라는 카테고리로 분류할 정도로


공격적인 성향의 보드입니다.  캐피타 측에서도 중 상급 레벨의 올마운틴 테크니션들을 위한


보드라 칭했고 심지어 산 전체를 썰어버릴 학살자 (“All Mountain Slayer”)란 격한 표현을 써서


설명할 정도로 캐피타의 기술력과 유산이 담겨있는 보드이기도 합니다.


20191113_205858.jpg


스노우보드에 거창하게 유산이나 전통 또는 업적이란 단어를 굳이 쓴 이유는


이 보드는 지난 18년동안 BSOD란 이름을 제외하곤


보드의 모든 것들이 매 해마다 진화에 가까운 발전을 거듭하여 변해왔기 때문입니다.


흔히 보더라면 누구나 들어본 버튼의 명기 커스텀도 1996년 부터 역사를 써왔으니


18년의 역사를 가진 BSOD는 버튼의 커스텀같은 캐피타의 주력모델이라고 봐도


무방 한 것 같습니다. The Good Ride라는 유명 해외 스노우보드 웹사이트에선


BSOD와 비슷한 성향의 보드로 버튼의 Flight Attendant, 존스의 Flagship, 네버썸머의 West Bound,


그리고 코루아의 OTTO와 캐피타의 Mercury를 꼽았는데 


실제로도 작년에 제가 직접 구매한 캐피타의 머큐리는 버튼의 커스텀만큼이나 재밌게 탄 보드였고,


파우더 덱이라는 이미지가 강한 코루아쉐잎의 OTTO는 정말 잘 샀다고


저 스스로를 칭찬하고 싶은 보드였는데 캐피타의 BSOD가 해당 보드들과 비슷한 부분이 여러모로 많아서


신기했습니다. 네! 공통적으로 진짜 재미있습니다.


손님 기기변경이세요?”


"네, 업그레이드 합니다."


아래의 왼쪽 데크는 제 돈주고 구매한 요즘 최애 데크 18/19머큐리이고 오른쪽이 19/20 BSOD 입니다.


20191117_092829.jpg


참고로 저는 어느 컨디션에서도 즐겁고 다양한 스타일로 타는 올라운더를 좋아합니다.


캐피타의 BSOD는 해외 스노우보더들 사이에선 최적의 라이딩을 제공하는 보드라는


명성을 태초부터 얻은 보드인데, “아 얘가 바로 그 본페이머스(Born Famous)?”


가가가가?” ! 얘가 걔 맞습니다!


bsod.jpg


bsod1.jpg


균형잡힌 디렉셔널 모양에 0.5” 셋백(Set Back)이 있고 캐피타만의 방식으로


디자인된 하이브리드 캠버이며 (정캠+제로캠버+리버스캠버로 구성된)


정확한 캠버 명칭은 Alpine V1 Profile입니다.


스노우보드 매거진으로 유명한


트랜스월드 스노우보드에서 진행하는 굿우드테스트를 2번이나 수상한 경력이 있으며


스노우보더닷컴 매거진의 BEST OF TEST를 수상했던 보드이기도 합니다.


이쯤되면 제가 말하지 않아도 공증이 어느정도 된 보드라고 봐야겠죠?


아래는 개장빵때 BSOD와 함께한 사진입니다.


20191117_100732.jpg


 

눈이 많이 좋지 않았음에도 문샷-프로튠이 적용된 빠른 하이퍼드라이브 베이스 덕에


활주성이 정말 좋아서 시즌 초임에도 몸을 가볍게 풀면서 재밌게 탈 수 있었습니다.


문샷 프로튠은 오스트리아에 위치한 캐피타의 마더쉽이라는 친환경 공장에서


베이스가 더 잘나가게 만들기 위해 직접 베이스를 따로 튜닝을 한 데크에만 붙는 명칭입니다.


기본으로 팩토리 왁싱이 돼서 나오는 여느 데크들과는 차이가 날 정도로 베이스가 잘 나갑니다.


BSOD는 정직한 올라운더 느낌이 강하다는게 제 첫인상인데 어서 눈이 많이 내려서


온 슬로프를 BSOD와 함께 누벼보고 싶네요!


해당 BSOD는 유니온 팀 포스 바인딩에 아디다스 택틱컬 ADV부츠와 쓰고 있고 길이는 156cm입니다!


3줄요약!

1. 캐피타 BSOD로 개장빵 했는데 BSOD는 이름처럼 검고 빨간맛 나는 디자인이 포인트!

2. 캐피타 BSOD는 마치 버튼의 명기 커스텀과 비슷한 점이 많은데 게다가 베이스 활주력이 뛰어남! 

3. 올라운드 보딩을 즐기면서 다이나믹하게 타는 보더에게 추천!


댓글 '17'

캡틴아메리카

2019.11.22 16:34:31
*.42.248.130

상판 그래픽이 엄청 매력적이네요 ! ㅎㅎ 

Alterego

2019.11.22 16:49:16
*.38.10.5

보드에서 굉장히 강렬한 빨간맛이 나요 :)

보린보린

2019.11.22 17:35:59
*.33.29.176

안녕하세요 혹시 캐피타 머큐리 라이딩 느낌은 어떤지 여쭤봐도 될가용?

Alterego

2019.11.24 10:47:20
*.38.36.210

굉장히 역동적이에요. 라이딩은 정캠버여야만 한다라는 제 선입견을 완전하게 박살 내 준 데크입니다. 물론 머큐리도 정캠버를 기반으로 한 하이브리드 캠버이지만 프리스타일과 프리라이딩을 이정도로 한 데크에 잘 담아낸 데크가 몇 개나 있을까 싶을 정도에요. 캐피타에서 제가 가장 좋아하는 데크입니다 아직까지는요! 올 시즌은 BSOD를 제대로 타보고 싶습니다.

Ellumi

2019.11.23 09:03:29
*.86.126.44

저도 개인적으로 머큐리 궁금해요ㅎㅎ
잘보고 갑니다!

Alterego

2019.11.25 09:43:35
*.38.36.149

머큐리 디자인은 지체가 좋은 선비마냥 생겼는데 막상 타보면 X맨의 울버린 같습니다.


진짜 관리 잘 한 수컷냄새가 찐하게 난다고 해야할까요?

타는 느낌을 글로 풀어쓰자니 자꾸 비유만 하게 되네요.


솔직히 저는 20년 가까히 다양한 보드 브랜드를 경험해왔고 지금도 다양한 보드 브랜드를 애정하지만


머큐리를 타본 이후 캐피타에 대한 브랜드 이미지가 급격하게 상승됐어요.

호요보더

2019.11.23 19:00:24
*.32.162.252

탄성은 어떤가요?

Alterego

2019.11.24 10:12:11
*.38.36.210

무리하게 데크를 치지 않아도 기분 좋게 뜨는 느낌이에요. 탄성도 탄성이지만 잘 나가는 차들의 브레이크가 뛰어나듯 랜딩을 잘 받쳐주어서 마음에 들었습니다!

Alterego

2019.11.25 10:45:16
*.38.36.149

 

도움이 될까 싶어서 영상을 댓글에 붙여봤습니다!

phoenix.

2019.11.24 13:25:49
*.223.38.95

성능과 관계없는 질문입니다만, 머큐리와 BOD에 팔괘 문양은 전세계모델이 다 동일한가요. 한국모델에만 들어가 있나요? 어제 개시한 울트라노바도 한국형 올라운드로 꽤 잘나왔다 생각했거든요. 내구성만 받쳐주면 더할나위 없겠어요.

취향

2019.11.25 08:23:05
*.215.145.165

전세계 공통 디자인입니다.

작년, 제작년 슈퍼노바나 올해 울트라노바처럼 SMU로 따로 모델을 내는 경우가 아니라면,

특정국가 한정 디자인을 만들지는 않습니다.

캐피타 데크들 내구성 좋아용~

Alterego

2019.11.25 09:13:42
*.38.36.149

전세계 디자인 동일합니다! 캐피타 머큐리는 제가 작년부터 타기 시작한 데크라 내구성에 대해 아직은 장담하기 이른 시점이겠지만 캐피타 팀라이더들 라인업만 봐도 보드를 진짜 거칠고 험하게 잘 타기로 악명?이 높은 라이더들이 많습니다. (스캇 스티븐스, 딜런 가마치, 케빈 백스트롬, 카주 코쿠보, 마르커스 올림스탯 등등)

게다가 보드 브랜드들 중 유일하게 수력을 이용한 친환경 생산공장 '마더쉽'이 오스트리아에 위치해 있는데,

이 공장의 바로 앞에 생산공정이 끝난 보드를 바로 테스트 할 수 있는 슬로프까지 갖추고 있습니다.

내구성 테스트나 보드의 완성도는 높을 수 밖에 없는 환경이라고 생각합니다.

Alterego

2019.11.25 09:20:26
*.38.36.149

아 그리고 작성글에 나와있는 머큐리는 18/19 입니다. 19/20 머큐리는 아래의 영상을 참고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수용성

2019.11.26 09:43:11
*.7.50.251

글 맛깔나게 잘 쓰시네요. 잡지에 소개된 리뷰 읽는듯한 ㅎㅎㅎ bsod 의 역사(?)에 대해서도다뤄주셔서 재밌게 읽었습니다!

Alterego

2019.11.26 09:59:18
*.38.35.76

부족한 글인데 재밌게 읽으셨다니 뿌듯하고 감사합니다!


다음엔 더 재밌고 도움이 되는 내용을 가지고 돌아오겠습니다!

인생보딩

2019.11.28 16:18:46
*.248.227.186

머큐리와 BSOD에 대한 애정가득한 리뷰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깃쫄깃쫄

2019.11.28 19:59:54
*.108.0.227

머큐리랑 같이 있으니, BSOD가 허리가 얇아보이는 느낌적인 느낌..ㅎㅎ

늘 트윈데크만 타본지라.. 캠버구성보니 어떤 느낌일지 참 궁금하네요+_+

문서 첨부 제한 : 0Byte/ 8.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장비전반 [장비사용기 이용안내] Rider 2018-01-11 8 16618
5229 부츠 생애 첫 디럭스 부츠 후기 file [29] pepepo 2019-12-19 4 2970
5228 부츠 19-20 YONEX LAZYMAKER AB BOOTS~!! 사용기 ... file [17] 날아라가스~!! 2019-12-19 1 1345
5227 데크 1617 RABANSER SBX 166 사용기 file [4] 수컷뽀삐 2019-12-17 2 1646
5226 의류 자켓안에 남몰래 숨겨입는 3종 사용기(a.k.a... file [23] 깃쫄깃쫄 2019-12-15 8 4377
5225 데크 ERBUL 161 SBX PRO 전향으로낙엽 2019-12-14 6 1295
5224 부츠 보아테크놀로지 as file [10] 오빠의불기둥 2019-12-12 2 1728
5223 데크 1920 얼로이 스나이퍼 시승후기(수정오류로 ... file [6] no name 2019-12-12 3 2367
5222 장갑 SUPERINC MITT GLOVES - BLK (슈퍼링크 미트... file [7] 칼2쑤마 2019-12-12 2 783
5221 부츠 샤오미 부츠 건조기 사용 후기 file [29] 하이원광식이형 2019-12-11 4 3658
5220 톨&기타 인도어 훈련용 프리플라이보드 밸런스보드 ... file [10] 죤존 2019-12-10 4 1632
5219 바인딩 양식위반. 스프링브레이크, 나이트로 머신 ... secret 스크래치 2019-12-09   119
5218 데크 19/20 Alloy Darwins Flow 159 사용후기 file [27] 마초드래곤 2019-12-09 12 1583
5217 데크 1819 캐슬러 더 크로스163 1시즌 사용후기 [3] 빅베어지박령 2019-12-07 4 1702
5216 데크 17/18 PRIOR BX PRO 사용기. [3] RukA 2019-11-28 7 2052
5215 의류 오픈형 바라클라바 3종 비교사용기//ㅅ// file [14] 깃쫄깃쫄 2019-11-28 11 3694
5214 데크 타키온 162 사용후기 입니다 file [30] 연구형 2019-11-26 22 3814
5213 고글 19/20 드래곤 PXV 포토크로믹 변색고글 사용기 file [11] 캡틴아메리카 2019-11-25 7 2483
5212 데크 타키온157 시승기 file [9] A.F-흥선 2019-11-25 8 2283
» 데크 19/20 캐피타 BSOD 지난 주말 사용기! file [17] Alterego 2019-11-22 8 2426
5210 데크 1819 라이드 워피그 151 M 사용후기 file [12] 영혼의반역자 2019-11-18 5 14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