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제품구매처 : 온라인구매 / 지인 찬스 / 각종 시승회

2. 작성자신분 : 시승후기 

3. 사용기분류 : 사용후기 

4. 참고자료 : (선택사항)

--------------------------------------------------------------------------------------------------------------


1. 라방셀 크로스 166
   
 턴후반부 턴탈출후 직빨 가속력이 정말 시원시원하다.
 이게 데크빨이구나 란 생각을 가지게 해준 데크.
 생각보다 단단하지 않아 말아타는것 보다 시원시원하게
 쏘는걸 좋아한다면.. 추천

2. 라방셀 SBX 160
  
  솔직히 크로스 보다 단단하고 직진성이 강하다고 하던데
  난 잘느꼈...그냥...크로스랑 비슷했던 기억이..^^;;

3. 아펙스 프라임160
 
  가격대비 성능면에서는 좀..거시기한 느낌.. 주력을 크로스166
  사용할때 시승해서 그런지 직빨도, 탈출 가속도, 묵직함도...
  크게 와닿지 않았던 느낌..노즈가 짧고 셋백이 작아서 그냥
  밋밋했던 느낌으로 기억. 베이스는 빠른 느낌이였음

4. 프라이어 BX PRO163 

 아펙스 프라임 탄 다음날 바로 시승했던 기억으론 느낌상
 아펙스랑 비슷한 느낌이였던걸로 기억 역시 느낌상 셋백이 짧고
 노즈가 짧다고 아펙스보단 조금더 둔한 느낌으로 기억.

5. OES 케블라165 HHH

 아..이건 잊을수 없는 기억..정말 슬롭위에 도끼로 깊게 찍어서 내몸만한
 도끼를 타고가는듯한 묵직함..뭔짓을 해도 절대 넘어질것 같지 않은
 안정감을 느꼈지만..그게 오히려 독이된..정말 너무 둔하고 무겁고...
 엣지체인지 느리고..안정감은 만땅이여서..너무 재미가 없었던 걸로 기억.
 주변에서 타는걸 본 지인들은 지금껏 니가했던 턴중에 제일 땅에서 붙어서
 가더라....고..할만큼..그립력 하나는 넘사벽이였던걸로 기억.

6. 옥세스 BX163, 159
 
 와..이거 신기하네..헴머 163인데...슬턴이 잘되네? 왜지.? 왜 슬턴이 잘되는거지?
 엣지체인지도 빠릿빠릿하고 그립렵은 특유의 계단식 엣지라서 그런지 슬롭에
 너무 콱콱 초반부터 엣지를 물고 들어가는 느낌.. 아 이게 옥세스구나 라고 느낌
 데크 자체는 나무랄데 없이 좋았으나..역시 가성비 위주인 내게 있어서...
 하지만 이가격으로 이데크 살바에 티탄1장 우드1장 2장 사고 남는돈으로 소고기
 사먹어야지 하고 생각한걸로 기억.

7. 시기 포스팀165
 
 이때 막 엉카에 재미 들리고 스윙연습한다고 스윙연습만 할때 시승
 오~~ 뭔가 스피드 쫙쫙붙고 되게 예리한 느낌으로 기억 하지마 소문으로만
 듣던것 보다 그립력은 떨어지고 뭔가 우드데크도 아니고 티탄데크도 아니고
 카본도 아닌 딱 그중간의 어딘가에 속할것 같은 느낌의 약간은 생소한 소재의
 느낌.. 데크가 알아서 해주는거 없이 오롯이 라이더가 움직임을 만들어내고
 만든 움직임으로 타면 참 재밌는 데크라고 기억. 
 개인적으로 타본 데크중에선 참 만족했었던걸로 기억.

8. 시기 프리솔로157

 시즌 마지막에 완전 설탕밭일때 짧게 1런만 시승해본 기억으론 
 사이즈가 157이라서 그런지 생각했던 프리덱 라이딩 끝판왕 느낌은
 전혀 없이 상당히 가볍고 경쾌하고 말랑해서 진짜 이사이즈는  
 올라운드 데크로는 정말 재밌겠다고 기억. 1213 BC stream S158 이랑
 비교시 훨씬 가볍고 말랑함...

9. 비씨스트림 S158, 162
 
 개인적으로 참 좋아하는 모델 158 사이즈는 1213 모델로 예전 BC S 모델은
 라운드 데크치곤 정말 묵직하고 단단함 그래서 전체적인 느낌이 라이딩용
 이라는 느낌이 강한데 점점 가볍고 말랑해지는 추세에 따라서인지 
 1718 162 모델은 1213 158에 비해서 엄청 말랑하고 라이딩용 보다는 
 올라운드용이란 느낌이 강함..그립력 탄성 느낌 자체가 1213이 훨씬 더 탄탄함
 개인적으로 라운드 모델중 참 재밌게 사용한 모델들 

10. 비씨스트림 R2 157, 162
 
 라운드 인지 헴머인지 구분이 안갈정도의 자유도를 가진 R2 대부분 라운드에서
 헴머로 넘어갈때 1,2순위로 거치고 가는 느낌의 헴머 부드러운 플렉스에 쫀득하니
 데크 잘휘고 통통거리는 느낌이 극 라이딩 성향으로 보면 한참 부족하지만 라운드
 데크에서 조금 아쉽고 티탄은 너무 강하다 생각이 들어서 조금 편하게 카빙을 즐기고
 싶으면 참 좋은 잼난 데크... 

11. 비씨스트림 H162
 
 막 엉카에 입문할때쯤 사용한 단순히 처음 나온 모델에..상판의 뱀피 모양이 너무
 멋져서 구입.. 확실히 알투보다는 조금더 직직성이 강하고 뭔가 좀더 예리한 느낌
 R2 보다 데크가 휘어졌다 복원될때의 반발력이 조금더 강한 느낌에 샤프한 느낌의
 엣지감이 참 좋았던 걸로 기억.... 다시 한번 구매해서 타볼까 싶기도 한 데크.
 지금 봐도 1314 H 그래픽은 정말 최고인것 같은 탑시트...개인취향 저격~!!

12. 비씨스트림 RX164

 이것도 원래 비씨를 좋아해서 새모델이 나온다길래 그냥 냅다 구입.
 전체적인 느낌이 R2 + H 를 약간 섞은듯한 느낌인데 데크 잘휘고 신기하게 
 셋백이 긴데 슬턴도 잘되고 간단한 트릭하기에도 좋고 우드 특유의 휘어짐을
 느끼면서 타면 참 잼나는 데크..

13. 비씨스트림 HM162

 H에서 티탄이 들어가서 그래도 비슷하겠지란 생각으로 타봤는데 이럴수가 
 완전히 다른데크임 다들 HM 이 유럽산 보다 경쾌하고 쉽다란 글들을 많이 봤는데
 시승해본바로는...생각보다 엄청 단단하고 토션도 잘 안먹고 빠르고 잘달리는 
 경주마 같은 느낌으로 기억.. 전체 적인 느낌이 데크 정말 탄탄하네..이거란
 생각을 계속함.. 다시 한번 제대로 타보고 싶은 생각이..

14. 모스 마제스트 160
 
 정숙하다. 묵직하네. 정숙하다. 안정감있네.. 그립력도 준수하고..
 딱히 뭔가 단점이 없는데..반면 장점도 없는듯한 느낌 밸런스가 
 좋아서 인지 좋지만 재미는 떨어졌던걸로 기억...

15. 모스 트위스터 160
 
 아 이건 내바인딩으로 세팅을 하고 타본게 아니라서 붓아웃 때문에
 아무것도 해볼수가 없었던 비운의 시승덱..제대로 턴조차 못해본..ㅠㅠ
 단순 느낌으로는 생각보다 묵직하고 않고 통통 튀는 느낌이였는데
 다시한번 제대로 타보고 싶은 데크 ㅠㅠ

16. 뵐클 콜XT 163
 
 최근에 입문한 사람이라면 모델명도 모를 이제는 볼수없는 뵐클 제품
 묵직한데.통통거린다.(카본특성인듯) 안정감보단 뭔가 통통거리는게 
 계속 신경쓰였던 걸로 기억.

17. 요넥스 트러스트 160

 가벼운데.통통거린다.(카본특성인듯) coal xt 경량화 버젼인듯한 느낌.

18. 파나틱 듀오블레이드 154

  너무너무 가볍다. 마치 파우더를 지나가는듯한 착각할만큼 눈위를 떠다니는 느낌 
  가벼움에서 오는 심리적 불안감인지 고속카빙하기엔 뭔가 불안불안 망설여 진다. 
  올라운드성 펀보딩으론 최고의 보드같다. 단 내구성만 문제없다면...

19. 케슬러 더 라이드163
 
  으잉? 어? 너무기대를 많이한 탓인지 생각보다 그립력이 약하네.. 
  가볍고 말랑할줄 알았는데 은근 딴딴하네.. 음 뭔가 애매해 애매해
  라이딩도 트릭도 뭔가 딱 애매한 느낌의 데크..가성비로 보면..ㅡㅡ;;

20. 케슬러 더 크로스 163

  티탄덱 치고는 어마무시한 그립력인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슬턴 및 엣지
  체인지가 느린것도 아니고 데크를 잡아돌리는 느낌보단 스윙으로 치고 
  빠지면서 탔을때..꽤 괜찮은 반응에 생각보다 편했던걸로 기억.

21. F2 월드컵, 프로토 163

 나에게 야생마가 무엇인지를 느끼게 해준 데크 라이더가 넘어져도 멱살 잡고
 끌고 아니 끌려가는가가 무엇인가를 일깨워준 데크.. 1415 시절 적토마 같은
 빨갱이의 유혹적인 자태를 아직 가끔씩 생각나게 해주는 어마무시한 놈들...
 이때..보드 타다 유일하게 부상을 입을뻔 했지.. 1516 이후 얘네들이 얌전해 지면서
 뭔가 아쉽고 한노가 나오면서 애매한 포지션을 차지하지만 1415 월드컵은....
 야생마같은 데크를 원하시면 꼭 한번 타보는걸 추천드립니다...

22. F2 한노 163.

 시즌말에 돈까스님꺼 짧게 1런 시승...세팅이 틀려서 제대로 못타긴 했지만..
 느낌은...음..이데크는 두번다시 안타야지...와...겁나 빨라..와...겁나 무식하네...
 과거 느꼈던 월드컵을 다시 한번 떠올리게 해준 데크... 이제 이런 데크는
 무서워서 못타겠습니다..

23. 도넥 사버메탈 163

 커스텀으로 사이드컷 11m 싱글 미듐 플렉스로 직구한 제품..
 한마디로 말하지만..이런 말랑카우한 느낌의 티탄데크를 봤나..
 안정감 좋고 진동억제 능력이 정말 좋았던 걸로 기억 하지만 미듐 플렉스
 라서 그런지 프레스를 많이 주면 데크가 휘어지면서 엣지가 계속 빠졌서
 프레스 조절하며 말랑말랑한 허리때문에 참 신기했던 느낌..다시 예전 영상을
 돌려봐도 풀프레스 구간에서 데크가 엣지가 계속 빠지는게 슬로우로 보임..
 말랑카우한 느낌에 안정감도 좋고 속도도 그렇게 빠르지 않고.. 전체적으로
 밸런스가 좋았던 데크..

24. 사버 우드162

 오히려 사버우드 162가 예전 커스텀한 사버메탈 보다 전체적으로 타이트한 느낌에
 허리도 더 단단한 느낌.. 시승해본 데크 플렉스가 뭔지는 모르겠지만. 우드덱중에서는
 최고의 그립력을 느낀..왠만한 티탄덱 뺨따구 때릴정도의 그립력과 안정감 다 좋은데..
 역시 다 좋고 딱히 단점이 없는데..왠지 재미가 없는 느낌..

25. 오가사카 FC160
 
 뭔가 우드소재의 데크를 타고있다는 느낌보다는 딱딱한 플라스틱을 타고 있다는 느낌
 라운드도 아닌것이 헴머도 아닌것이 참 애매한 느낌에 체감상 신기하게 엣징이 잘 안걸린
 다는 느낌 초반에 엣지 물고 들어가는 느낌이 잘 안나서 적응을 잘 못했던걸로 기억.

26. 오가사카 FCS162
 
 예전 FC보다는 훨씬더 단단해지고 정말 타본 우드데크 중에서 제일 단단한 걸로 기억.
 그리고 역시나 오가사카 특유의 느낌인지 플라스틱 느낌이 강하게 나고 역시나 엣지가 
 초반에 잘 안걸리는 느낌은 그대로임. 허리가 너무 단단해서 앵간한 프레스로는 데크가
 휘어지지 않는 느낌으로 데크를 휘는맛을 좋아하는 나하고는 너무 안맞는 느낌.
 생각보다 빡센 데크 였던걸로 기억..오히려 FCX162가 더 쉬운 느낌이였다고 할까..
 전체적으로 오가사카 데크들이..뭔가 플라스틱 느낌에 엣지감이 상당히 얇다고 해야하나
 엣지감 자체가 엄청 샤프한 느낌

27. 오가사카 FCX162

 FC, FCS, FCX 셋중에선 FCX 가 그나마 제일 맘에 들고 엣징도 잘들어가고 프레스 주기도
 수월했다는 느낌.. 눈팅으론 정말 단단하다고 들었는데 생각보다 허리가 말랑해서 
 티탄 입문으로 사용하기에 딱 좋을것 같다는 느낌..특유의 플라스틱 느낌도 그나마 덜들고
 헴머 형태를 싫어하면 한번쯤 타봐도 좋을것 같단 느낌으로 기억.

28. F2 엘레미네이터 카본158

 일단 데크가 엄청 카볍고 경쾌 하고 통통 튀고 뭔가 티탄덱 위주로 타던 시절 시승해서 그런지
 내몸이 해방된듯한 자유도를 느낌 그냥 아무생각없이 막타고 가벼운데 반해 그립렵도 좋고
 펀보딩 용으로 딱인듯한 느낌.. F2 형제들중 다시 타보라고 한다면 주저없이 카본 모델을 선택.

29. 요넥스 캐논볼160
 
 마제스트160이랑 약간 비슷한 느낌으로 기억 캐논볼 시리즈중 제일 무난했다는 1516 이였나.
 갈색 160이였는데 그립력 준수하고, 진동제어 좋고, 묵직하니.. 점잖은 중년의 느낌으로 기억.

 
30. 코일러 160

 커스텀한 코일러 모델이였는데 정확한 사이즈는 기억이 가물가물..
 타본 데크중 최고의 탄성 리바운딩으로 등랜등을 한두번 한게 아닐정도로
 어마어마한 리바운등을 보여준 재밌는 살아있는 날치같은 느낌의 데크
 뭔가 재밌는 펀보딩을 추구한다면..코일러 커스텀도 괜찮을듯..정말 날치 그대로의 느낌으로 기억.

31. 요넥스 REV159
 
 딱딱함.. 통통튐..리바운딩 굿~ 다만 고속 카빙시 데크에서 약간 잉~~잉~~잉 거리는 특유의 느낌이
 남 몇번이나 타봐도 고속카빙시 데크가 잉잉거림.. 카본특유의 느낌인지는 모르겠으나..데크가 
 앙탈부린다고 해야하나... 확실히 카빙용 데크는 아니고 파이프용이 더 맞는듯한 느낌.

32. 시기소울 159(브이포벤타)

 아.. 이놈도 참 재밌는 데크였던걸로 기억 헴머형상을 하고 나온 데크인데 실제로 타보면 헴머
 느낌이 1도 안나는 완전 라운드데크 같았던걸로 기억..그리고 생각보다 그립렵이 너무 별로여서
 아..이데크 카빙용은 아니구나..그냥 펀보딩용이네 느낌..카빙보다 슬턴이 잘되고 가볍고 
 약간 붕떠다니는 듯한 느낌으로 기억..

33. 모스토토 블랙160

 데크 적당한 플렉스에 쫀득하니 라이딩도 잘되고 생각보다 잘휘어져서 트릭에도 좋을것 같고.
 이래저래 올라운드로 사용하기엔 정말 좋다고 생각한 데크중에 하나..일단 데크가 재밌음
 모스데크가 대체적으로 기본빵 이상은 다 하는듯한 느낌을 심어준 데크

34. 모스 킹160

 토토와는 정반대로 상당히 묵직하고 탄탄한 느낌.. 타보면 생각보다 단단해서 아 얘는 확실히
 라이딩성향의 데크구나란 생각을 하게됨 R2 보다 오히려 그립력이 더 좋고 앵간한 우드헴머
 와 비교해도 꿀리지 않을것 같은 느낌의 라운드 보드. 그러나..내취향은 아님..

35. 나이트로 블랙라이트161

 완전 초보일때 2년차일때 사용한 블랙라이트.. 생각해보면 정말 재밌게 탄 데크였고..아 이래서
 상급보드는 보급형이랑 다르구나란 생각을 가지게 해준 데크 리바운딩 좋고 그립력 좋고.
 슬턴도 좋고 생각보다 밸런스가 잘 맞는 느낌 다시한번 구해서 타보고 싶은생각이 든 데크

36. 스모킨 훌리건156

 입문때 처음으로 사용한 데크... 이때는 이데크가 최고인줄 알았지.. 이때는 렌탈데크 사용하다 
 처음 훌리건을 탔을때..와 이게 데크 그립력이구나란걸 느꼈음.. 몇해전 다시 한번 타보니..
 세상 이렇게 말랑한 데크가 없더라..^^;; 아직 창고 한구석에 엣지 다 갈아내고 킹스용으로 보관중
 엣지갈아내고 킹스를 단 1번도 간적이 없다는게 슬픈현실..엣지를 살릴수도 없고..ㅠㅠ

37. 립텍 스케이트 바나나159

 훌리컨 보다 한단계 위의 그립력과 통통튀는 재미를 선사..아는동생 데크로 결혼하고 애놓고 
 수년째 보드를 못타고 있는데..생각난 김에 올시즌엔 동생데크 강탈해서 다시 타봐야지..

38. K2 메니페스트159

 지난시즌 풀사용했던 메인보드... 그동안 솔직히 데크의 네임밸류 이름빨에 나도 모르게 길들여져
 있었구나란 걸 깨닫게 해준 데크..솔직히 K2 데크는 듣보잡인줄 알았다..... 허나 그런 선입견을
 내려놓고 사용해보니..솔직히 타본 라운드데크중 세손가락안에 들어갈만큼 재밌는 올라운드
 데크..말랑말랑 하고 테일 휙휙 돌아가고 그립력은 좀 딸리지만 그렇다고 그게 완전 불편할정도의
 단점보다는 오히려 저런 부분을 잡아내고 컨트롤 해가면 타는 재미가 있어 지난 시즌 정말 재밌게
 사용한 데크...하지만...최대 단점은...수입상에서 수입을 안해 구매할수가 없는 샘플덱...ㅡㅡ;;
 최대단점은 엄빠가 K2 라서 대접을 못받는다는게 아닐까 싶다..

39. 모스 가므 147.5

 트릭연습 해볼꺼라면 친누님 데크를 강탈해서 사용...
 이렇다할 느낌보다는..정말 가볍고 말랑해서.진짜..왜 트릭커들이 짧고 말랑한데크를
 사용하는지 알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이랄까..

40. AVEL 카본 158 

 첫해 시승회때 시승해본 바로는 오 생각보다 데크가 괜찮다.
 확실히 우드덱보다 훨씬 강한 엣지 그립력에 엣지 체인지도 좋고 뭔가 느낌이
 F2 카본이랑 비슷한데 그것보다는 좀더 묵직한 느낌 하지만 이때 엣징을 실수한건지
 왁싱을 실수한건지 테일이 턴 마지막에 계속 콱콱 걸리는 느낌이 있어서 계속 마무리
 시점에서 위화감이 있어 시승하고 그부분을 말하니 왁싱을 잘못했다고 했었나 라고 하는데
 그게 정말 왁싱탓인지 모르겠지만 ... 그 마지막 테일이 걸리는 위화감을 제외하곤
 꽤 만족했던걸로 기억..다만 이미 친숙한 데크들 보다 비싼 가격이 단점으로 기억..

41. AVEL 티탄 165

 카본이랑은 완전 다른 느낌. 예전 별로 좋지 않았던 OES 케블라165 HHH를 생각나게 했던
 정말 묵직하고 무식한 느낌에 설면에 엣지가 완전히 콱 박혀 있는 느낌과 엄청나게 둔한
 엣지체인지 였던걸로 기억. 시즌 완전 마지막날 완전 설탕밭에서 짧게 타본거라서 정확하지는
 않지만 정말 무식한 느낌의 도끼 그 느낌이였다.. 

42. 얼로이 DO161

 개인적으로 생각보다 훨씬 괜찮은 느낌 전체적인 느낌은 역시나 엘리미네이터 카본과 흡사한데
 카본보다 통통튀는건 덜하고 엣지그립력은 비슷한 수준 엣지체인지도 편하고 생각보다 무겁지도
 않고 경쾌한 R2랑 비교시 R2 보다는 한단계 위인듯한 데크 자체로써의 성능은 준수한데
 역시나 처음 나왔을때.. 가격이 단점이였음..이미 검증된 브랜드의 데크보다 비쌌기에...

43. 비씨스트림 라이더스스펙 DR162

 이데크를 타면 라마처럼 탈수 있을줄 알고 구입한 데크.. 허나 그건 착각이였어..
 연식에 따라 다르지만..내가 탄 연식은 말랑해도 너무 말랑했다... 말그대로 이건
 세미 파우더용...앤 트릭용이 아닐까 싶을정도로 말랑하고 라이딩을 하고자 하면
 캐스터네츠 수준의 노즈떨림...탈탈탈탈..눈으로 보일정도의 노즈떨림과 함께..
 자연스레..아..이건 100% 펀보딩용이다란 생각으로..이데크 타면서 카빙할 생각을
 1도 안하게 되는 그런 마법의 데크로 기억.
 
44. 뵐클 엑스브리드 156

 이건 정말 짧게 타본거라 정확한 기억은 아니지만. 데크가 통통튀고 생각보다 재밌다
 뵐클 데크들이 대체적인 느낌이 데크들이 뭔가 통통거리는드한 느낌으로 기억.

45. K2 SIMPLE PLEASURES 156 

 파우더용 데크인데 그냥 재미삼아 타봄.. 파우더용인데 생각보다 그립력이 좋아서 놀람
 데크 탄성이 좋아서..라이딩중 널쓰리 하다가 너무 높이 튀어올라 헉하고 놀람
 K2 데크들이 베이스가 대나무 코어라서 그런지 탄성들이 좋은듯...그냥 재미삼아 
 타본거기에..더이상의 느낌은 없음..어차피 파우더용을 살일이 없기에...

46. 라이스28 RT LTD154

 지난 시즌말 트릭한번 해볼꺼라고 야심차게 구입..결과는..트릭데크에 적응을 못해서인지
 너무 말랑해서..원래 사용하던 메니페스트159가 훨씬더 트릭이 잘됨...ㅡㅡ;;
 트릭데크들 사용하는법과 적응법을 다시 배워야 할것 같기에..정확히 못 느낌.. ㅡㅡ;;

47. 라방셀 SBX PRO160
 
 역시 라방셀은 라방셀이다란 생각 3년정도 동안 티탄덱을 안타다 다시 간만에 짧게 타본
 라방셀은...역시나...직빨 좋군...넘어져도 멱살잡고 끌고가는 그립력을 오랜만에 느끼고
 말아타는 스타일이 아닌 시원시원하게 쭉쭉 뻗어타는 맛으로 타기엔 굿~!!
 오랜만에 바닥에 붙는 느낌을 다시한번 느껴봄.... 하지만..이제 난 말랑한 데크가 좋아..

48. 바이러스 UFC162

 요것도 너무 짧게 1~2런 밖에 안해봤지만~~ 기억상 크게 남아있진 않은데
 일명 은갈치 데크였는데 생각보다 허리랑 노즈가 상당히 말랑해서 시승해보기 전엔
 뭔가 엄청 강력크리한 데크일줄 알았는데... 약간 찹쌀떡 같은 생긴거랑 다르게 
 말랑말랑한 느낌으로 기억.

49. 캐피타 슈퍼노바162

 이것도 시즌말에 짧게 1번 타본거라서 정확한 사이즈가 기억이 안나는데
 생각보다 겁나 단단함에 놀람... 느낌상으론 모스킹 보다 더 단단한 느낌이였는데
 단단하고 그립력도 나쁘지 않은데 뭐랄까 느낌이 쫀득한 맛은 1도 없어서 
 타는 재미는 별로였던걸로 기억.. 타면서 난 역시 데크 휘어지는 그 느낌을 좋아
 한다는걸 다시 한번 느낌.

50. 노빌레 SBX160, 165

 뒤늦게 생각나서 추가. 둘다 노빌레가 전체적으로 허리가 두꺼워서 그런지 엣지체인지가
 너무 둔한 느낌이라서 내취향은 아니였던걸로 기억, 티탄데크가 아니지만 노빌레만의 
 공법인가 APS 코어때문에 우드 느낌보다는 티탄데크의 느낌이 더 강하게 났었던 기억
 데크 아래 발밑으로 설면이 엄청 잘 느껴졌던 기억인데 발아래 두터운 쿠션감을 좋아하던 
 나랑은 이느낌 역시 안맞는 느낌이였던걸로 기억, 데크는 묵직한데 이상하게 발밑 코어가
 얇게 느껴지는 이질적인 느낌~~

51. 노빌레 N8 162

 우선 노즈테일의 형상때문인지 초반 엣징시 엣지가 엄청 빨리 걸린다 그래서인지 턴 초반부터
 엣징된 느낌이 확실하게 느껴짐..하지만..엣지는 엄청 빨리 물고 들어가는데 데크는 너무 천천히
 넘어간다고 해야할까... 역시나 허리때문이지 이느낌이 참 묘하고.. 언발란스 한 느낌이였음.
 호불호가 확실한 느낌일듯.. 개인적인 취향으로..내취향은 아닌걸로.. 그리고 엣징감이 참 묘하다
 엣지를 묵직하게 꽉 물고있다는 느낌보다는 얇게 엣지를 물고 있는 느낌인데 이게 또 신기한게
 얇은 엣징감에 비해서 안정감이 불안하게 느껴지진 않고 한번 물고 가기 시작하면 제갈길 간다는
 느낌..이런 느낌때문에 역시나..호불호가..확실할듯 전체적으로 노빌레 데크들은 특유의 코어 때문인지
 우드보다는 티탄데크에 가까운 느낌에..요넥스 처럼 그 특유의 이질적인 느낌이 있는것 같다.
 (성향에 맞으면 약간 사기데크 느낌 있음) 

52. 오가사카 오르카 160

 개인적으로 정말 타보고 싶었던 데크중 하나, 1일 정도 풀로 시승해봤는데 생각보다 넓은 허리에
 비해 데크가 둔하다는 느낌이 별로 없었던것 같다 플렉스도 FCS 비하면 말랑한 편이고 컨트롤이 
 어려운 편도 아니라서 확실 발이 크신 왕발러들이 자유롭게 라이딩을 하기위해 선택하기에는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는 느낌 라운드 와 헴머의 약간 중간적인 느낌이랄까 그립력도 꽤 준수한편
 하지만...역시나..오가사카 여러 데크를 타보고 느낀 동일한 느낌 그 뭐랄까 특유의 플라스틱 느낌이라고
 할까... 찹살떡 같은 말랑카우한 느낌이 아닌 오가사카 만의 플라스틱 느낌은 여전한 느낌.

53. FTWO RANDOM 160
 
 정확한 사이즈는 긴가민가 한데 156 이였던것 같기도 하고 160 인것 같기도 하고 ^^;; 
 보드 입문 2년차때 타본 데크라서 정확히 뭘 느낄만한 실력은 아니였는데 그때당시 듣기로 저때 
 모델 연식 한정 카본이 삽입되있었다고 했었던것 같다.. 그때 당시 블랙라이트 161을 사용할때 인데
 막 프레스 주며 리바운딩을 느끼는걸 좋아했던 시기인데 블랙라이트랑 비교시 좀더 하드하고 탄성이
 훨씬 좋아 엣지 체인지시 방방덨던 기억이 있는 데크..그외에 뭔가 느낄 짭밥이 아니었기에....

 54. 유나이티드 쉐입 156
 
 파우더 데크였는데  이데크는 정확히 기억하고 있는게..일단 허리가 엄청 넓었고..생각보다 많이 단단했었다.
 그리고 정확히 기억하는 이유가...두번다시 타고 싶지 않았기에..시승할 당시에 카빙에 빠져서 카빙만 엄청
 하던 시기였는데....이데크...하이원 초강설에서...엣지가 박히질 않는다... 초강설이 아닌 완사 그냥 눈에선 
 그냥 그저 그런 데크였는데...초강설에서 엣지가 쭈~~욱 쭈~~욱 주르르 미끌리는걸 몇번 경험하고 나선
 이때는 카빙에 올인한 시기라서 그런지 그냥 안좋은 데크 그립력 쓰x기 데크라고 만 기억에 남아있음.....

55. 나이트로 판테라 LX 163
 
 입문 2년차에 경험했던 데크라 크게 뭔가 느낄만한 실력이 아니였지만 기억에 그때당시 확실히
 나이트로 블랙라이트 보다 단단하고 직진성이 좋고 뭔가 보스몹 같은 느낌으로 기억... 지금 다시 한번
 타고 싶은데크. 이후 SC가 나오고 뭔가 경량화 되면서 예전의 명성만큼 무시한 데크의 이미지는 사라진것
 같지만 꾸준히 거론되는 라운드 데크중 라이딩 성향이 짙은 데크.. 다시한번 타보고 싶네요.

이외에...몇몇 기억 안나는 데크들이 분명 더 있는데 기억이 가물가물하네요...

입문해서 기회만 있음 시승회 데크들 타고 지인들 데크 한번씩 바꿔타보고 하면서 참 많은

데크들을 타본것 같습니다. 여러가지 데크들을 타보면서 느낀건..세상에 안좋은 데크는 없다

다만 사용하는 용도가 다르고 성향이 다른고 타는 맛이 다를뿐~~

라운드로 시작해 우드 헴머, 티탄 헴머를 거치고 다시 우드헴머, 라운드로 회귀했는데 요새는

또 라운드만 3년동안 타고 있으니 다시 또 헴머가 땡기기도 하네요.. 저중에서 다시 타보고 

싶은 데크도 있고 두번다시 타기 싫은 데크도 있고~~ 시즌이 다가오면서 장비 추천글들도

많이 올라오고 올라온글에 댓글들을 보면 대부분 딱 정해져 있는 답지처럼 추천해주는 제품들이

있는데 실제로 선입견을 제외하고 데크들을 사용해보면 정말 타는맛이 다를뿐이지 무조건적인

우선순위가 있는건 아닙니다. 하지만 저희는 헝그리 보더이기에 중고가격 방어가 잘되고 대중적인

데크들 우선으로 사용하는게 맞기는 하지만 기회가 있으면 많은 데크들을 경험해보면 아..내가 

좋아하는 성향은 이런거고 데크타는 맛이 다 다르구나 싶으면 데크에 대한 선입견은 조금 사라지지 

않을까 싶어요~~ ㅎㅎ 티탄데크라고 절대적으로 단단하지만도 않고 절대적으로 그립력 깡패라고도 

말못하고 우드라고 해서 절대적으로 가볍고 그립력이 딸린다라고도 말못하죠..

제가 생각하는 그립력이란? 라이더의 체중 + 내가 가할수 있는 프레스의 조절 + 데크의 소재 + 특성이

합쳐져서 체중, 프레스, 소재, 특성 이 4가지 항목이 딱 합쳐졌을때 최적의 요건에 맞는 데크를 사용할때

내가 사용하는 데크의 최대 그립을 뽑아낼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최대한 짧게 쓰려고 했지만..어마어마한 장문의 글을 적은것 같은데.. 지극히 개인적인 저의 주관적인 

느낌들의 글이니깐 개인마다 느끼는 생각이 다를수 있습니다..ㅎㅎ 

그럼 코앞으로 다가오는 19-20 시즌 까지 떨어지는 낙엽도 조심하자구요~~^^v

Witer is coming~!!!!

PS : 지극히 개인적인 느낌 및 후기라서 사람마다 다르게 느낄수 있습니다..^^;;
        
      추가로 기억이 떠오르는 데크가 있으면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하겠습니다..^^v
엮인글 :

댓글 '88'

조갱스터

2019.10.21 16:47:28
*.111.26.116

좋은 정보감사합니다!!!

조선인KJ

2019.10.21 19:58:44
*.245.23.197

앞으로도..쭈욱~~ 추가될때마다 업데이트 해놓겠습니다..ㅎㅎ

크루짱별이

2019.10.21 17:00:36
*.4.64.203

정성글엔 추천~!

조선인KJ

2019.10.21 19:59:09
*.245.23.197

적다보니 저도 잼나게 적었습니다.`~^^ 정리도 되고 좋네요~ 저도~~

오배

2019.10.21 17:14:12
*.223.47.213

와...... 저만큼이나 많이 타봤구나 하는 놀라움보다는 기억력이 대단하신것 같은데요 ㄷㄷㄷ 

조선인KJ

2019.10.21 19:59:49
*.245.23.197

자세한 스펙 보다는 느낌으로 기억하다 보니...어느정도는 다 기억에 남아있더라구요~~^^;;

MIX™

2019.10.21 17:37:44
*.62.179.206

저도 꽤나 많은 데크를 타봤지만 정말 대단하십니다^^

프리하게 즐기기위햐서 전 더 라이드로 정착하고 이제 4시즌째를 줄곳 타는데 만족하네요^^

조선인KJ

2019.10.21 20:00:54
*.245.23.197

더라이드를... 입문 3년차에 타봐서 제대로 못느꼈을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인데~~ 기회가 된다면

다시 한번 제대로 타보고 싶네요~ 그때 당시엔 큰 매력을 못느꼈었는데..지금 타보면 또 다를것 같은

느낌이........

GATSBY

2019.10.21 19:21:15
*.149.242.189

저도 위에 열거한 데크들 몇개는 몰래? 타보았습니다.  REV는 정말 파이프용으로 딱인듯해요.

각설하고,

조선인님께서 시승하셨던 16/17 디오는 편안하게 다가서기 위해 다소 허리가 말랑하게 만들었었죠.

플렉스 9/10정도?로요. 근데 17/18 부터 11/10 이상으로 설계가 되어오고 있습니다.^^

게다가 19/20 부터는 더욱 강려크한 사이드월도 장착했습니다.


조선인님의 피드백을 적극 반영했었습니다. 이에 다시 한번 감사를 드립니다.^^

조선인KJ

2019.10.21 20:02:28
*.245.23.197

그때 당시 DO도 꽤 좋은 느낌이었습니다...^^ 그때는 하드한 데크를 선호했었는데..지금은 점점 말랑한 데크를

선호하다 보니..오히려 지금 타시 탄다고 하면 전 왠지 1617 버젼이 더 잘맞을것 같은 느낌이네요~~^^;;

앞으로도 멋진 데크 멋진 브랜드로 거듭나길 응원하겠습니다.`~

수용성

2019.10.21 19:25:41
*.223.39.64

데크 시승하실때매다 따로 메모하시는건가요? 기억력이 어마무시 하십니다 ㅎㅎ
많은 부분 공감가는 시승기네요! 옥세스가 이상하게 조작성이 좋다는 거라던지 노빌레 엣지감이라던지 바이러스의 말랑함 이라던지 뵐클의 통통거림 등등! 반대로 저는 라방셀 크로스 처음 나왔을때 몇일 시승하면서 엣지를 못빼서 고생했던 기억도 있네요 ㅎㅎ 그후로 안타봤는데 라방이에 관심이 더 생기네요!
적당히 말랑거리는 재미진 데크를 좋아라해서 비슷한 성향이신 조선인님 리뷰가 더 재밌게 읽히는 듯요~! 아마 사람들에게 두고두고 읽히는 리뷰가 될것 같아요. 다음 사용기도 기대하겠습니다 :)

조선인KJ

2019.10.21 20:05:22
*.245.23.197

오~~ 여윽시..많은 부분 공감한다니~~ 뭔가 수용성님이랑 통하는게 많군요~ㅎㅎ 저도 처음에 크로스 적응하기전에는

와..무시무시하네~~ 이러면서 탔었는데...적응하고 나니..정말 제대로 달리는 잼난데크 더라구요~~ 아마 보드인생 7년중..

크로스 타던 시즌이....제일 빨리 달리면서 탔었던것 같습니다....지금 다시 그렇게 타라고 하면 못탈듯 싶어요...ㄷㄷㄷ

특히나..턴후반부 직빨이 진짜 좋은데크고 최대 장점인것 같아요`~ㅎㅎ

아우라안창영

2019.10.21 19:49:51
*.32.71.130

영상 꼬박꼬박 잘 챙겨보고 있습니다.~


많은 영상 부탁드려요~ ㅜㅜ


슬롭에서 만나면 옆에가서 사진 찍고 ㅌㅌ 하겠습니다.

조선인KJ

2019.10.21 20:06:13
*.245.23.197

올시즌엔 과연...영상이 나올수 있을지...전담 필르머님 여친님께서 안바빠야 할텐데 말입니다..ㅠㅠ

돈까스와김치찌개

2019.10.21 20:48:52
*.122.246.42

와..이런...정성글은..바로 ㅊㅊ!! 몇십분만에 54개에 덱을 다타보았습니다........ 한노.. 그냥 제셋팅에 착용하시고 범프 떡눈 쭉쭉 갈라버리시면서..평온하게 라이딩하시는거 뒤에서 보고..같이 타던..형님하고.. 역시.. 갓이라고.. 감탄했던..기억어..새록새록...

조선인KJ

2019.10.22 12:37:11
*.245.23.197

저런 잘못 보신듯 하군요... 세팅도 그렇고 무식한 데크에..좌절해서 그냥 아무것도 안하고..어버버버..그냥 

슉슉 지나간것 같은데..그때 시승해보길 참 잘했다 생각합니다...한노..ㅎㅎ.... 일말의 여지도 없이..

구매리스트에서 삭제시켜버린..^^ ㅎㅎ

youngie

2019.10.21 22:52:25
*.142.151.21

이건 뭐 추천을 안할 수 가 없습니다.

프리덱 유저 입장에서도 정말 반가운 정성글입니다.

감사합니다.

조선인KJ

2019.10.22 12:37:42
*.245.23.197

좀더 많은 프리덱을 타보고싶지만..오히려..요즘은 선택지가 라운드보다..헴머가 훨씬 더 

많긴하네요..적다보니..^^;;

RukA

2019.10.22 09:18:35
*.38.22.192

"비밀글입니다."

:

조선인KJ

2019.10.22 12:38:00
*.245.23.197

수정 완료 했습니다.~

파인R

2019.10.22 13:28:54
*.52.21.82

읽다보니 조선인님이 비씨라이더스스펙M(구solid) 을 타보시면 아주 재미있으실거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ㅎ

조선인KJ

2019.10.23 12:57:33
*.245.23.197

기회가 있다면 솔리드도 정말 타보고 싶었던 데크인데.. 확실히 라운드 티탄데크가 참 애매한 포지션이긴 하죠~~

나중에라도 중고로 매물 한번 올라오면 생각좀 해봐야죠 ㅎㅎ

문용선

2019.10.23 09:42:07
*.50.170.112

앗 41. AVEL 시승하신게 혹시 더블 티탄 모델 아니었을까요? 티탄으론 저런 느낌이 안나올텐데...

조선인KJ

2019.10.23 12:58:36
*.245.23.197

파란색에 165 였는데 지인꺼 잠깐 타본거라서 더블티탄 이였는지.. 정확히는 모르겠지만...

아마도..그정도의 무식함을 느꼈으면..더블티탄 이였을수도 있겠네요~~

Logan.k

2019.10.25 13:50:02
*.145.225.253

얼로이 디오16l 저는 너무 무겁고 리바운딩 너무 심했던 기억이 나네요...

조선인KJ

2019.11.07 17:45:06
*.245.23.197

저는 시승할때 당시..사버메탈인가...라방셀 인가 타다가 시승해서 인지...상대적으로 가볍단 

느낌이 컸었던것 같습니다.`~ 데크 자체로는 괜찮은 느낌이였어요`~^^

HOWL/보드타는의대생

2019.11.03 13:53:28
*.113.5.113

이런글 너무 좋아요!!

조선인KJ

2019.11.07 17:45:48
*.245.23.197

지극히 개인적인 주관적인 글이라~~ 그냥 느낌정도만~~ ^^ 올시즌 주력 메인은 뭐 사용하십니까..? 

캡틴아메리카

2019.11.04 23:01:30
*.214.125.199

OES 케블라 165 후기 보고 다음시즌 데크는 OES 케블라 165 와이드 버전으로 가기로 했습니다 !! 


좋은정보 ! 좋은후기 감사합니다 !! ㅋㅋ 강려크 추천 !!! ㅎㅎ 

조선인KJ

2019.11.07 17:47:33
*.245.23.197

캡아님...크로스166으로..모자라...본격 그립의 노예가 되기로 하신겁니까..ㅎㅎ

전 그 선택 말리고 싶습니다....^^;; ㅋㅋㅋ 제가 시승한게 HHH 아님 HH-HH-HH 

케블라165 와이드 인가 했는데..솔직히...그립력만 놓고 본다면..라방셀보다 훨 좋았다는....

캡틴아메리카

2019.11.07 22:12:32
*.214.125.199

엄청 비싼 데크인줄 알았는데 알아보니 막 그렇게 비싸진 않더라구요 ㅎㅎ 


그래서 그 미친 그립력 느껴보고 싶어서요 ㅋㅋ 그립력의 노예가 되기로 했습니다 ㅜ ㅋㅋㅋ 

정보 감사합니다 !! ㅎㅎ 

하세가와켄타

2019.11.05 01:34:55
*.9.139.235

제가 타본 데크도 몇장 있는데 잘 타시는 라이더라 그런지 느낌이 틀리네용 

저도 열심히 내공을 키워야겠습니다. 

좋은 사용기 감사드려용

조선인KJ

2019.11.07 17:48:42
*.245.23.197

아닙니다..사람마다 체중이 다르고 타는 스타일이 다르다.보니~~

완전 다르게 느낄수도 있는부붙이라..그냥 재미, 느낌정도의 사용기 입니다.~

같은 데크를 시승해도 완전 다르게 느낄수도 있죠~~ ^^

☺️

2019.11.08 20:55:56
*.189.194.230

조선인님! 혹시 기선전을 준비용 주력데크를 구매하려고 하는데 추천 받을수 있을까요,,?

조선인KJ

2019.11.11 18:08:09
*.245.23.197

저도....딱히... 느낌상의 표현이라.추천드리리가..^^;; KSIA 기선전이라면.. 아무래도 여러가지 턴과~~ 종합활강,

모글, 등등 많은.. 각브랜드 라운드데크중 상위라인들은 다 기본빵이상은 하지 않을까 싶어요..^^;;

모스 킹, 시기 프리솔로, 비씨 S 등등...^^;;

수아지

2019.11.11 19:02:09
*.55.117.85

참 많이도 타보셨네요 ㅋㅋㅋ 제 데크는 161짜리 입니다. ㅎㅎ

AllForU

2019.11.16 00:04:27
*.36.142.46

국민데크인 데페를 안타보신게 의외네요 ㅎㅎ;

꿀빠는보더

2019.11.18 12:52:43
*.157.190.207

엄청 많이 타보고 느껴보신 경험이 부럽네요ㅎㅎ
전 노빌레 SBX의 두꺼운 허리가 딱 좋더라구요. 올해도 하욘에서 라이딩하시는 모습을 뵐 수 있음 좋겠네요~ 시즌 안라하세여
문서 첨부 제한 : 0Byte/ 8.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장비전반 [장비사용기 이용안내] Rider 2018-01-11 8 15074
5214 데크 1819 라이드 워피그 151 M 사용후기 file [10] 영혼의반역자 2019-11-18 3 489
5213 바인딩 19/20 유니온 포지드포스(UNION FF) 개봉/리뷰 file [8] 취향 2019-11-14 8 1012
5212 고글 18-19 IX3 사용기 및 19-20 IX5 개봉기 file [12] clous 2019-11-13 8 594
5211 보호장비 4만원짜리 가성비 상체보호대 개봉기 file [23] 무한무도리 2019-11-10 8 2150
5210 바인딩 19/20 unoin FF 개봉기! file [11] 하앍~♡ 2019-10-30 13 2001
5209 데크 두시즌만에 만난 1920 CAPITA WARPSPEED 프... file [11] 취향 2019-10-26 5 1809
5208 데크 1920 캐피타 버드오브페더 여성용데크 개봉... file [34] 깃쫄깃쫄 2019-10-22 26 1544
» 데크 [긴글 주의] 지금까지 사용해본 데크 시승기 [88] 조선인KJ 2019-10-19 46 4452
5206 장갑 국내 브랜드 spur 장갑 신상 개봉기(1617 모... file [16] jjum4 2019-10-18 2 1742
5205 개봉기 19/20 드래곤 PXV 변색고글 트랜지션 개봉기 file [32] 캡틴아메리카 2019-10-13 6 2387
5204 데크 1920 캐피타 스프링 브레이크 파우더 레이서... file [16] Quicks 2019-08-26 9 2769
5203 데크 아주 주관적인 데크 사용기입니다~ 재미로 ... file [48] 야매스쿨 2019-08-16 18 6283
5202 바인딩 기억나는 바인딩들 썰 file [24] GATSBY 2019-08-08 15 4998
5201 데크 1819 SG Free Solo 시기 프리솔로 사용 후기 file [24] Quicks 2019-08-07 10 2571
5200 고글 1920 드래곤 고글 플레시 블루 Flash Blue+ ... file [7] Quicks 2019-08-06 4 2318
5199 부츠 1819 Northwave domain 부츠사용기 입니다. file [14] firehead(화두) 2019-04-23 3 2732
5198 데크 1920 노빌레 n8 ti 172 시승기 file [13] 웃자~~ 2019-03-28 8 4836
5197 데크 1819오가사카FC-L 157 file [6] 웰팍테리 2019-03-18 2 4556
5196 부츠 2018-2019 Deeluxe Edge TF 255 (디럭스 엣... [15] 뽀더용가리 2019-03-18 8 2328
5195 바인딩 1819 나이트로 셀렉트 + 클리커(스텝인) 사용기 file [7] brand550 2019-03-15 5 3088